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괴산고 돌집

괴산춘추

by 라폴리아 2019. 11. 1. 07:53

본문

괴산중1, 괴산고1-2학년 때 돌집 교실에서 배웠다.

돌집 교실은 외관이 너무 투박하고 내부도 어둠침침하였다. 겨울이면 꽤 추웠다

당시 돌집은 너무 무거워 매년 2cm씩 침강한다는 얘기도 있었다.

지금은 돌집 교실이 다 헐리고 괴산중학교 구 본관 한 채만 남아있으며 2007년 등록문화재 제354호로 지정되었다.

 

충북에서는 유일한 이 돌집 校舍는 1951년 6월 완공하였고, 돌집의 석재는 괴산과 음성의 경계에 있는 토옥골(고사리 밭골)의 치마바위를 깨트려 마련했다. 발파작업을 하여 큰 덩어리 돌로 쪼갠 다음 석공 20명이 달려들어 다듬었다. 석공들은 무려 3년간이나 토옥골에 머물면서 작업을 했다고 한다

 

'괴산춘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빙벽 이룬 괴산댐  (0) 2021.01.09
추억의 민물고기, 왜몰개  (0) 2020.10.05
화곡초등학교 개교기념일의 느티나무제  (0) 2019.06.09
  (0) 2018.10.28
광철이가 좋아하는 꽃, 감국과 여뀌  (0) 2018.10.09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